Press

Contact

홈페이지 가이드

보도자료

스마트홈 서비스로 고독사 예방 및 응급안전관리

그린존시큐리티 IP주소 조회수 81 댓글수 0 등록일 20-09-25 00:00

스마트홈 서비스로 고독사 예방 및 응급안전관리


디지털조선일보 | 이주상 기자 | 2020.09.24




IoT 생활가전 데이터 기반 스마트홈 서비스 실증 추진

대구도시공사 어르신 30세대 대상 시범 운영

스마트홈 서비스로 고독사 예방 및 응급안전관리
 


사진제공=대구시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가 독거노인을 위한 커뮤니티케어 기반 라이프케어 서비스를 이번 달부터 실증한다고 밝혔다. 커뮤니티케어란 돌봄을 필요로 하는 주민들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본 서비스는 영구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고독사 예방과 응급안전관리를 위한 실증사업으로 신청 세대 중 30세대를 우선 선정하였으며 내년 상반기까지 300세대로 확대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지난해 4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사물인터넷(IoT) 생활가전 기반 스마트홈 기술개발 사업 중 사회복지형 스마트홈 서비스 기술개발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독거노인 고독사 예방, 응급안전 관리, 안심 외출, 건강관리 등의 서비스 실증을 9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사회복지형 스마트홈 서비스 기술개발 사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73억원이 투입되며 경북대학교, 대구도시공사, 산들정보통신, 그린존시큐리티, 엠제이비전테크, 케이스마트피아 등 총 7개 기관과 기업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다.

사업추진을 위해 대구도시공사에서 관리하는 영구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실증세대 신청을 받았으며, 신청 기간동안 250여 세대가 신청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다.

대구시는 신청 세대 중 올해 30세대에 대해 먼저 실증을 진행해 IoT 생활가전, 원격검침기 등의 오류 수정과 라이프케어 서비스를 위한 시나리오 개선을 수행한 후 2021년 상반기에 300세대를 대상으로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서비스 실증은 냉장고, 공기청정기, TV 등과 같은 IoT 생활가전과 상수도, 도시가스, 전기와 같은 원격 검침기 등을 통해 수집되는 일상생활 데이터를 저장하고, 빅데이터화하여 가공·분석·판단하는 과정을 거친다.

구체적으로 스마트홈서비스 시스템에서 해당 세대 김치냉장고에 부착된 동작감지센서 및 온·습도센서 등을 통한 식생활 패턴과 활동량, 공기청정기에 부착된 동작감지센서·열화상센서·심박측정센서를 통한 활동량·체온정보·화재감시, TV 사용유형 등의 생활패턴 정보와 원격검침기에서 수집되는 각종 데이터를 분석해 이상 패턴이 발생하게 되면 아파트관리사무실 시스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 신속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대구시는 사업 추진에 있어 지역기업과 기관이 기술개발과 실증에 공동으로 참여해 사업영역의 확대와 역외 진출에도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실증은 일상생활 데이터를 활용해 취약계층의 위급·응급 상황을 조기에 대응하는 최초의 스마트홈 서비스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지역 기업들이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본문